NEWS
조회 수 125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탄소섬유를 아는가? 강철에 비해 5배 가볍지만 10배가 강한 특성을 갖고 있어 ‘꿈의 소재’라 불리는 것이다. 뛰어난 물리적 특성으로 자동차나 항공기 소재로 사용되고 있다. 현재 에어버스 A380, 보잉 787기에도 쓰이고 있다.  

따라서 선진국들은 이런 탄소섬유 제조기술을 철저히 보호하고 있어 독자개발이 쉽지 않다. 또 제조과정이 까다로워 투자에 큰 위험이 따른다. 이런 이유로 국내에서도 1980~90년대 여러 기업이 탄소섬유 개발에 뛰어들었으나 개발단계에서 포기하는 등 생산에 성공한 기업은 없었다.
 

 
 

그런 탄소섬유를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대량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주)효성이 기술을 독자 개발해 대규모 상용화 공장을 전북 전주에 지어 13일 준공한 것이다. 생산능력은 연 2000톤. 효성측은 오는 2020년까지 총 1조 2000억 원을 투자해 연 1만 4000톤 규모로 생산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윤상직 산업통상부 장관은 이날 기념식에 참석해 “미래 첨단 소재가 우리 기술로 자체 개발돼 대규모 생산 공장까지 갖추게 된 것은 매우 놀라운 성과”라며 “높은 부가가치와 고급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