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조회 수 1229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저비용으로 유연전자 소자 제작을 위한 초고속 나노선 프린팅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신기술 개발에 따라 입는 컴퓨터, 접히는 디스플레이 등 최첨단 기술 상용화가 앞당겨질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이태우 포항공대 신소재공학부 교수팀이 나노선 인쇄와 동시에 성형, 정렬, 패너팅까지 가능한 원스톱 공정 개발에 성공했다. 이 기술은 전기장을 이용하면 고분자 용액이 고물줄처럼 가늘고 길게 떨어지면서 순간적으로 용매가 증발하며 기판 위에 나노선이 형성된다는 사실에 착안한 것이다.

나노선 제조기술은 세계를 변화시킬 10대 신기술의 하나로 평가받고 있지만, 트랜지스터나 메모리와 같은 전자소자로 만들기 위해 넓은 면적에서 나노선의 개별적인 제어가 어렵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돼 왔다. 또 비용과 시간이 많이 소요돼 상용화에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로 개발된 기술은 트랜지스터, 전자 회로, 메모리나 화학감지용 센서 등에 활용되는 나노선을 전기장과 로봇공정을 이용해 초당 1m의 속도로 인쇄할 수 있다.

또 나노선을 이용해 수십에서 수백나노미터 크기의 대면적(大面積, large-area) 패터닝에 성공함으로써, 반도체 직접회로 패턴 묘사기술에 사용되던 고가의 전자빔 리소그래피공정을 저비용의 유기 나노 리소그래피 공정으로 대체하는 길을 열었다.